UPDATED. 2022-01-28 12:19 (금)
[공모] 애드바이오텍 "항생제 대체 녹색혁명 포부"
상태바
[공모] 애드바이오텍 "항생제 대체 녹색혁명 포부"
  • 이정형
  • 승인 2022.01.0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14일 코스닥 상장 공모...주관사 대신증권, 136만주 신주모집
제3공장 증설해 축우 IgY-새우 IgY제품 생산설비 확충

애드바이오텍(179530 코넥스)이 13일~14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를 진행한다. 6일 공모가밴드 7000원~8000원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했다. 주관사는 대신증권, 136만주 신주모집방식이다.

일반공모를 결정한 11월 30일, 8820원에 마감한 후 12월 2일 장중 7510원으로 내려앉았고 이달 5일에는 1만3000원까지 올라갔다. 7일 종가는 8780원이다.

주가 및 거래량 추이(단위:원,주)

출처:한국거래소
출처:한국거래소

해당 기간에 개인이 자기들간에 6억3천만원 어치를 매매하고 1억원 어치를 추가로 사들였다. 물량은 기타법인이 내놓았다.

기술성장특례로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기업으로 닭을 활용해 면역항체를 생산하는 특이난황항체기술(IgY)을 보유하고 있다. 백신과 항생제 대체가 가능한 기술로, 축산-수산용을 넘어 인체에 적용 가능하도록 연구개발 중이다.

기술성평가에서 A등급을 준 한국기업데이타는 "약 36건의 특허권에 포함되지 않은 차별화된 노하우(불활화 항원 생산기술, 열/산/소화효소 안정성 강화 기술, 기생충 재조합 항원 생산 기술 등)가 녹아있다"고 평했다.

특히 수산용 IgY는 백신 사용이 여의치 않은 상황과 세계적인 항생제 사용 제한 추세,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바이러스 질병의 등장 등으로 인해 향후 그 필요성이 더욱 증대될 것으로 판단했다.

BBB로 평가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송아지 소화기성 질병 예방 등 동물용의약품과 보조 사료, 새우 양식용 조기폐사증후군 및 흰점바이러스 대항 사료를 포함한 수산용 사료 첨가제 등 IgY 항체 기술이 적용된 제품의 희소성"에 주목했다.

친환경·무항생제 축산을 위한 보조사료 브랜드 '다살린'과 동물약품 브랜드 '팜피온'을 보유하고 있다. 

특이난황항체를 포함하는 보조사료를 국내외 사료공장과 동물약품 대리점을 통하여 유통하고 있으며, KvGMP 승인으로 내용액제, 외형액제, 산제, 사료첨가제 등 제형의 동물의약품 60종을 갖추고 있다.

중국에 지분율 100%의 종속기업이 가동중이다. 지난해 3분기말 연결 자본총계는 47억1천만원, 부채총계는 147억1천만원이다. 매출액은 77억4천만원으로 영업손실 14억3천만원, 순손실 3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은 -19억2천만원이다.

별도 매출액(78억6천만원) 기준으로 동물용의약품(49억5천만원) 비중이 가장 크며, 보조사료(22억5천만원), 향감미제(4억6천만원) 등 구성이다.

대신증권은 올해 첫매출을 계획하는 연어IgY 사업화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생산량이 많은 칠레에서 진단/첨가제 전문 A사를 파트너사로 In-vitro부터 8차 In-vivo 실험을 통해 Field Trial 전 단계인 Final Test를 준비중인데, 농장실험이 원활치 않거나 실패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올해 초부터 동남아시장 사료 판매가 본격 진행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2분기부터 태국에서 수출실적을 올리기 시작했고 말레이시아, 베트남 수출 개척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IgY 새우 제품을 사료회사에 첨가제로 공급하기 위해 태국 CP사, TRF사와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한 안정성 평가 작업을 올 4분기에 마치고 효능평가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측은 "이번 공모로 조달한 자금(공모가 하단 기준 93억7천만원)은 축우 및 새우 IgY 제품 생산설비확충을 위해 제3공장 증설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1년 5월 투자받은 전환사채(45억원)로 춘천시가 추진하는 신규산업단지(남춘천산업단지)에 부지를 확보했다. 2022년초 설계, 2023년 중 완공을 목표로 IgY 제품 생산라인 설비를 확충하며, 건기식 및 의약품 공장도 증설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