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
상태바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
  • 이혜은 기자
  • 승인 2020.07.06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국가사업 본격 착수 예정

최근 4차산업혁명, 인공지능, 자연어처리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확산되는 추세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올해 5월 15일 설립된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 전문 스타트업 브레인벤쳐스(대표 김원회)는 하반기부터 국가사업 수행에 나설 예정이다.

회사측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창업발전소, 창업진흥원의 초기 창업 패키지, SMTEC의 디딤돌 프로그램,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 등 다양한 국책 사업을 수주한 상태라고 6일 밝혔다.

브레인벤쳐스는 인간의 언어를 기계로 번역하고 평가, 창조하는 등의 기술을 적용해 자연어 처리 인공지능 엔진을 개발하고 있다.

빅데이터와 비교해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지 않으면서 적은 데이터만으로도 고효율의 인공지능 번역 및 평가를 진행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브레인벤쳐스의 이준호 R&D 팀장은 “자연어 처리를 통해 언어의 해석, 평가, 창조를 위한 일련화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술 집약된 자연어처리 인공지능 엔진을 개발하고 있고 순조롭게 제품화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원회 대표는 “현재 브레인벤쳐스는 대표와 R&D 팀장, DB구축 직원, 학생 연구원 2명으로 구성된 비교적 작은 조직이지만 음성인식 관련 개발자를 비롯한 추가인력 확보를 통하여 조직을 내실화하고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회사를 소개했다.

이어서 “VC투자를 통한 2020년 가을 TIPS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자연어처리 기술 기반의 성장하는 스타트업 롤모델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