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홈쇼핑채널 ‘V SHOPPING’ 1일 오픈
상태바
베트남 홈쇼핑채널 ‘V SHOPPING’ 1일 오픈
  • 김미은 기자
  • 승인 2019.05.05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홈쇼핑업체 ㈜에이치티엠벤처스(회장 박찬중)가지난 1일 베트남 현지 홈쇼핑 채널 ‘V SHOPPING’을 오픈했다.

V SHOPPING은 베트남 최대 공영방송국 VTV의 100% 자회사로 220여개 디지털·아날로그 채널과 약 26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베트남 최대 규모 케이블방송 ‘VTV Cab’(전국 채널번호 14번)과 계약을 맺고 24시간 방송 송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베트남에 진출하면서 V SHOPPING은 ‘5V’를 핵심 가치로 내세웠다. ‘베트남(Vietnam)’ 시장에서 ‘고객 가치(Value)’향상을 최우선에 두고 고객들이 ‘젊고(Vivid)’‘다양한 경험(Variety)’을 통해 ‘트렌드를 공유(V-log)’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V SHOPPING은 지난 2017년말부터 베트남 진출 및 사업의 연착륙을 위해 현지 쇼핑 트렌드는 물론, 결제·배송 시스템 등을 면밀히 연구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회사 측은 "국내 홈쇼핑업체의 베트남 진출은 이번이 4번째로, 현재 대기업 계열 홈쇼핑업체인 CJ·GS·현대홈쇼핑이 진출해 있다"면서 "V SHOPPING은 후발주자로 출발했지만 젊고 신선한 감각을 무기로 기존 국내 업체들과의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라고 했다.

한국산 제품의 비중을 90% 수준까지 늘리고, 고품질 중고가 위주로 제품군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 국내에서처럼 쇼핑호스트가 등장해 제품을 설명하는 것에서 나아가 드라마 같은 국내외 미디어콘텐츠 영상을 활용하고 별도의 맞춤형 영상을 제작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베트남에서는 신용카드 결제가 정착되지 않아 60일 단위 판매대금 정산이 일반적인데, 이 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함으로써 공급업체의 신뢰를 확보했으며, 현지에 맞는 특송 시스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박찬중(사진) 에이치티엠벤처스 회장은 “일반적으로 40~50대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TV홈쇼핑을 젊은 세대들도 즐겁게 볼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고객들이 TV 시청 시간 외에 모바일앱이나 V SHOPPING의 자사몰 등을 통해서도 편리하게 주문 및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창의적 콘텐츠와 신뢰받는 고품질 상품을 결합해 최고의 쇼핑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며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현지 소비자들에게 ‘V SHOPPING에선 다른 곳에서 볼 수 없는 상품을 볼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