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동향
2019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3조6700억원, 운용 계획은?
이정형 기자 | 승인 2018.12.27 10:20

2019년 중소기업 정책자금이 예년 수준의 3조6700억원 규모로 확정되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내년도 중소기업 정책자금 운용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1월부터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 지역본·지부를 통해 자금을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술·사업성이 우수한 중소기업에 장기 저리로 융자해 주는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금리 2.00∼2.80% 수준으로 대출기간은 5∼10년이며, 시중은행에서 자금조달이 가능한 고신용기업(BB이상)은 제외하고 있다.

내년도 정책자금 운용에서는 ①우수기술 지원, 상환 신축성 강화 등 중소기업 중심 운영 ②미래성장 분야 지원 ③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우대 등을 목표로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특히 자금신청 제한기업이라도 기술성 등 심사를 거쳐 지원할 예정이다. 부채비율 과다, 자본잠식 등에 해당하더라도 기술성 예비평가를 통해 성장성이 있는 우수기업이라면 특별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창업자금 중 창업사업연계자금 및 10억원 이상 시설·투자자금, 투융자복합금융의 성장공유형 자금에 대해서는 신용위험평가를 생략하는 대신 전문가평가 또는 기업투자설명회(IR:Investor Relations)방식을 도입할 방침이다.

아울러 매달 또는 분기별 상환 부담을 덜 수 있는 자율상환제 적용자금을 창업기업자금 전체로 확대하고 최소 상환비율을 축소(25%→15%)할 계획이다.

상환이 어려운 사정인 기업에게는 소액상환 형태로 상환기간을 늘려주고, 성실 이행 시 신속히 만기연장을 지원하는 소액성실상환제도 도입된다.

총 대출잔액 2억원의 기업인이 1기 상환분 5천만원과 2기 상환분 5천만원을 상환하기 어려울 경우, 원금 1억원을 2기부터 5개월 동안 2천만원을 성실 납부하면, 나머지 1억원은 패스트트랙으로 만기연장 기회가 부여되는 식이다.

중기부 측은 "이러한 운영에 따라 일시적 경영 어려움은 있지만 기술력이 우수하다면 자금 활용 기회가 늘어나고, 자율상환 등으로 자금 운영의 신축성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정형 기자  father6314@naver.com

<저작권자 © 프리스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소개보도자료접수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가좌2로 53  |  e-mail : father6314@naver.com  |  사업자명 : 프리스탁뉴스  |  제호 : 프리스탁뉴스
등록번호 : 경기 아 51250  |  등록일 : 2015년 07월 10일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형  |   전화번호 : 010-7393-6314
Copyright © 2019 프리스탁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