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5 07:59 (금)
현대건설 협력사 인창개발, 신문 기사에 3천만원 손배소
상태바
현대건설 협력사 인창개발, 신문 기사에 3천만원 손배소
  • 이정형
  • 승인 2021.06.02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좌마을주민연합회 시위 사실과 금감원 공시한 재무상태 보도는 불법행위
기사 7건에 대해 명예 훼손으로 3천만원 손해배상고송
"현대건설과 함께 경기도 파주 목동동 공동주택사업, 서울 강서구 가양동 복합단지사업 진행"

인창개발이 프리스탁뉴스를 '응징'하겠다고 나섰다. 소장에서 "부동산개발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현대건설과 함께 경기도 파주시 목동동에서 공동주택사업, 서울 강서구 가양동에서 복합단지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힌 회사다.

프리스탁뉴스가 쓴 기사에 대해서 3천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걸었다. "지속적으로 원고의 명예 또는 신용을 훼손하는 불법행위를 했다"는 주장이다.

서울 서초구 소재 김희창 변호사 사무실을 통해서 소를 제기했으며, 서울중앙지법 민사87단독재판부에 배당됐다. 

인창개발의 사업과 관련된 기사들이 "은행, 건설사, 인허가 관청 등 사업관계자들과 일반인에게 부실, 부도덕한 이미지를 심어줘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하는 회사에게 치명적"이라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직원들의 업무적 위축, 사업 관계자들의 접촉 회피 등 사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초래한다"면서 "회사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했다"고 분개했다.

인창개발이 고소한 기사

"고양시민들, 파주시와 현대건설-인창개발 민자사업 의혹 제기" 기사에서 시위 현장 플래카드와 사진을 게재하고, "패스트트랙 미명하에 현대건설, 인창개발과 공모하여 가좌마을역을 패싱했다"는 가좌마을 주민연합회의 주장을 보도했다고 고소했다.

다른 기사에서는 "완전자본잠식과 부채총계 1조2434억원, 지난해 매출액 15억4천만원으로 순손실 350억원, 영업활동현금흐름 -839억원, 2019년 20억7천만원의 순손실 등" 표현도 문제로 삼았다.

이외에 "파주시-현대건설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 "현대건설 파주 민자사업 3호선 복병 만나", "현대건설, 1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 대비 -1.1%", "현대건설 승승장구...인창개발, 파주3호선도 잘나가나" 등 인창개발의 사업실적 및 재무상태를 설명한 기사들을 불법행위로 지적했다. 

인창개발은 "프리스탁뉴스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의 3호선 연장안에 고양시 가좌마을이 포함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품었다"고 했다. 

이어서 "인창개발과 현대건설이 경기도와 서울에서 공동사업을 진행했다는 점을 악용했다"면서 "3호선 연장 관련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해 위법한 이익을 얻은 것이라는 허위 사실을 퍼트렸다"고 주장했다.

프리스탁뉴스의 입장은 한마디로 "황당"이다. 인창개발을 비난한 표현을 기재하거나 비리 사실을 언급한 바 없고, 주민들의 시위 사실과 금융감독원 공시 시스템에서 공개된 재무 정보를 알렸을 뿐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의 3호선 연장안에는 고양시 전철역이 명시되지 않았는데, 무슨 불만을 가질 수 있는지 의문이라는 반응이다. 인창개발과 현대건설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해 위법한 이익을 얻었다는 내용은 어떤 기사에 있는지 찾을 수가 없다.

시위 사실도 가좌마을연합회의 요청에 따라 보도한 게 아니고 주민 커뮤니티에서 관련 사진 이미지를 취득하고, 시위 내용을 발췌한 게 전부다. 특히 기업 경영의 투명성을 알리는 금감원의 공시 내용 보도를 범죄시 하는 태도에 경악한다.

프리스탁뉴스는 장외주식 전문 신문으로서 기업 재무 정보를  독자들에게 투명하게 알릴 책임이 있는 매체이다. 그리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대다수 기사에 재무 상태를 보도하는 편집 빙침을 갖고 있다. 

실제로 다수 기사들에서 기업의 자본 잠식 상태와 손실 규모를 보도하고 있다. 하지만 단 한 건의 손해배상 청구도 없었기에 더욱 이해할 수 없다.

거기다 인창개발은 단 한번도 기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전화를 하거나 메일을 보낸 일이 없었다. 가좌마을 주민들의 시위 소식을 전한 기사가 고소장의 이유가 될 수 있는 지도 인창개발측 변호사에게 묻고 싶은 사항이다.

프리스탁뉴스는 소송에는 정당하게 대응하되, 이로 인한 영업 차질은 물론이고 정신적, 금전적 손실에 대해서 법적 조치로 보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