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청년친화 강소기업 '다래전략사업화센터'
상태바
2021년 청년친화 강소기업 '다래전략사업화센터'
  • 이정형 기자
  • 승인 2021.01.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매년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선정, 발표하고 있다. 임금, 일·생활균형, 고용안정, 청년고용 등 일자리 관련 주요 지표가 우수한 청년들이 근무하기 좋은 기업이다. 

올해는 총 1222개소가 선정됐다. 이들 청년친화 강소기업들은 맞춤형 채용 지원 서비스, 금융 및 세무조사, 기업 정보 제공 채널, 고용 창출 장려금 등에서 우대 혜택을 받게 된다. 

기술 기반 사업화 전략 컨설팅 전문기업 다래전략사업화센터(대표이사 배순구, 김정국)는 다양한 사내 복지제도 및 기업 문화 도입으로 임직원의 워라밸 향상에 노력한 점에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유연근무제를 도입해 개인 상황에 따라 업무 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으며, 집중 근무 시간제를 통해 시간 외 근무를 최소화하고자 했다.

이외에도 경영성과급 지급, 근속 기간별 포상금 지급, 장기근속사원 및 우수사원 보상 제도 등을 통해 근로의욕을 고취시켰다. 더불어 다양한 인턴 채용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청년 고용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회사 배순구 대표는 “안정적인 근무 환경과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일생활균형 분야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청년친화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만큼 노무 및 복지제도를 개선하고 직원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임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래전략사업화센터는 2015년 ‘특허법인 다래’에서 분사해 법인화한 기관으로, IP 컨설팅 및 기술 매니지먼트를 수행한다. △액셀러레이팅 △R&D 및 지식재산 전략 컨설팅 △기술가치평가 등 비즈니스 전반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강소기업’, 서울시 ‘서울형 강소기업’, 여성가족부 ‘가족친화 인증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