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씨앤투스성진, 19~20일 일반공모
상태바
[IPO] 씨앤투스성진, 19~20일 일반공모
  • 이정형 기자
  • 승인 2021.01.02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2일~13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희망공모가액 2만6000원~3만2000원
HEPA 에어필터, 보건용 및 산업용 마스크 제작, 판매 회사

(주)씨앤투스성진(대표 하춘옥) 19일~20일에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를 진행한다. 상장주선인은 미래에셋대우다.

신주모집 방식으로 160만주를 공모한다. 일반투자자 32만주~40만주, 기관투자자 120만주~128만주 배정이며, 같은날 청약한다. 희망공모가액은 2만6000원~3만2000원이며, 최저가액 기준 공모금액은 416억원이다. 1월 12일~13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액을 확정한다. 

씨앤투스성진은 Melt Blown(이하 MB)을 활용하여 HEPA 에어필터와 보건용 및 산업용 마스크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이다. MB는 PP(Poly Propylene)와 같은 열가소성 고분자를 용융하여 노즐을 통해 압출 방사하는 제조 방법으로 만든 섬유(부직포)를 말한다. 1~5㎛의 섬유직경으로 초미세먼지와 바이러스 등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MB를 직접 제조할 수 있는 방사기술 및 고성능 정전 챠징에 관한 원천기술이 사업의 핵심이다. MB원단을 생산해 고효율 HEPA필터 및 마스크를 제작, 판매한다. MB를 비롯해 에어필터(공기청정기용, 전공청소기용, 자동차 캐빈), 보건용 마스크(보건용 마스크-아메르, 교체용), 산업용 마스크(아에르 프로, ai, 직격 면체, 안면식 방체) 등 제품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그중 보건용 마스크는 KF99/KF94/KF80 3종류의 식약처 인증을 받았다. 아에르1, 아에르2, 아에르2 Light S, AX 4가지 모델을 중심으로 생산, 판매되며 현재 차압 개선 MB 원단을 적용한 '아에르 어드밴스드'를 신제품으로 출시했다.

본사는 부산시 강서구에, 공장은 강서구 및 경기도 이천에 두고 있으며 제품은 자체생산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특히, '정전식 챠징 기술이 적용된 MB'는 기술보호를 위해 100% 자체 생산이다. 

부산 공장과 중국 동관 및 베트남 호치민 3개 공장에서 공기청정기 및 진공청소기 필터를 생산한다. 캐빈에어 필터는 기능별로 자동차 차량 내로 유입이 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파티클(particle) 필터와 미세먼지와 유해가스 제거 기능이 있는 콤비(combi) 필터로 구분된다. OEM과 AS 비즈니스에서 파티클 필터 원단 판매를 주력으로 판매하였으나, 지난해 아에르로 HEPA 파티클 필터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였다. HEPA 콤비 필터 출시에 이어 올해는 비활성탄 콤비 필터 출시를 준비중이다. 

2018년 기준 보건용 마스크 제조사는 69개사 정도였는데, 2019년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의 위험성으로 약 130개사로 증가했다. COVID-19 이후에는 업체 유입이 급증해 지난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에 따르면 보건용마스크 생산 및 판매 허가 품목은 2,183개, 전체 마스크 생산 및 판매 허가업체는 928개사이다.

Freedonia 리서치 기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일회용 마스크 시장은 72억달러 규모이며 2024년에는 35억달러 수준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 COVID-19사태로 2019년 대비 169% 증가하였다. 2024년의 경우, 2020년 대비 감소하지만 2019년 대비 연평균 5.7%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올해 3분기말 기준 매출액(별도)은 1083억2850만원으로 보건용 마스크 비중이 67.57%이다. 전년에는 442억8117만원 중 20.14%였다.

중국, 홍콩, 베트남에 종속기업이 있다. 연결 기준 3분기말 자본금은 37억9584만원이며 자본총계는 692억5752만원이다. 부채총계는 363억2405만원이며, 그중금융부채(120억5986만원)을 비롯한 유동부채가 283억2714만원이다. 연결 기준 매출액은 1161억689만원으로 549억3660만원의 영업이익과 229억3058만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영업활동현금흐름은 618억2175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