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러닝 기업 '아이스크림에듀' 코스닥 상장 추진
상태바
스마트러닝 기업 '아이스크림에듀' 코스닥 상장 추진
  • 은정철 기자
  • 승인 2019.05.3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러닝 전문 기업 아이스크림에듀(대표이사 최형순)가 7월 중순 예정으로 코스닥 상장을 본격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으며, 공모주식수는 1450000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1만5900원에서 1만8000원이다.

상장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며 6월 25일~26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7월 1일~2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아이스크림에듀는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약 261억원을 조달해 연구개발비, 운영자금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선진 에듀테크 기술력을 앞세워 베트남, 중동 등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며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야의 기술 고도화 및 고객층 확대, 마케팅 강화를 통해 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 확대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아이스크림에듀는 2013년 4월 ㈜시공미디어에서 분사한 월 ㈜시공교육이 2017년 11월 사명을 변경한 기업으로, 디지털 교육 콘텐츠 및 학습 분석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핵심분야로 사업을 진행해왔다.

초중등 대상 자기주도학습 프로그램인 ‘아이스크림홈런(i-Scream Home-Learn)’이 주력제품이다. 전용 학습기를 이용해 교과 전과목은 물론 진로, 인성 콘텐츠를 학생 혼자 흥미롭게 학습할 수 있는 특성이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아이스크림홈런(초등)’은 출시 직후부터 연평균 30% 이상의 높은 성장을 이루어왔다. 이어서 지난해 런칭한 ‘아이스크림홈런 중등(친절한 스쿨링)’도 자기주도학습 모델의 시장 저변을 확대하며 총 유료 회원수 1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매출액 1001억원, 영업이익 125억원, 당기순이익 10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5.6% 올랐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1.0%, 35.6%의 상승폭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박기석 아이스크림에듀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교육 영역에서도 AI, 빅데이터, IoT, VR, AR 등 다양한 기술융합이 요구되고 있다”며 “시대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혁신을 선도하면서 세계적인 에듀테크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